"非이슬람교식 복장 골라 살해"…케냐 테러 생존자 증언

by 파란바람 posted Apr 04,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도감과 슬픔(EPA=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소말리아의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가 무차별 총격을 가한 케냐의 가리사 대학에서 무사히 구출된 학생들이 서로 부둥켜안고 있다.
총살 후 부모에게 직접 전화 걸기도…국제사회 거센 비난

(나이로비·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우만권 통신원 = 케냐 가리사 대학에서 발생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의 테러사건 생존자들이 148명이 희생된 당시 상황을 증언했다.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재학생 샐리어스 오모사는 무장대원들이 새벽 5시께 기숙사에 들어와 잠든 학생들을 깨우고, 복장에 따라 이슬람교도와 비이슬람교도를 구분했다고 말했다.

그는 친구 2명이 처형되는 장면을 목격하고 가까스로 현장을 탈출했다.

죽음을 예감한 일부 학생들은 가족과 연인에게 마지막 연락을 보냈다.

가리사 대학에 재학 중이던 엘리자베스 나마론은 이날 오전 7시 아버지에게 전화해 "엄마에게 열심히 기도해달라고 부탁하라"며 "이 사람들이 우리를 죽이고 있다"고 말했다.

수시간 뒤 나마론의 아버지는 한 무장대원으로부터 자신의 딸이 방금 죽었다는 소식을 전해들었다.

테러 당시 강당 밖 덤불에 숨었던 사범대 2학년생 에이무나 조프리스도 부모에게 전화를 걸어 죽음을 알리라고 학생들을 윽박지르는 무장대원의 목소리를 또렷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총성과 함께 학생들의 절규가 이어지고서 강당은 이내 침묵에 휩싸였다고 덧붙였다.

무차별적인 총격 속에서도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 학생들도 있었다.

(EPA=연합뉴스)
시신 사이에서 가벼운 부상을 입은 채 발견된 헬렌 티투스는 "그들이 총을 쏠 때 내 순서를 건너 뛰었다"고 말했다.

티투스는 또 무장대원들이 죽이지 않겠다고 회유하며 학생들을 강당에 일렬로 눕게 하고는 남학생을 먼저 쏘고 뒤이어 여학생들도 총살했다고 설명했다.

피투성이로 발견된 여학생 3명은 무장대원들이 자신들에게 '피로 흥건한 바닥'을 헤엄치라고 명령하고서 낄낄거리고는 현장을 떠났다고 증언했다.

르우벤 냐오라 구호단체 국제구호위원회(IRC)소속 의료요원은 "모두 죽은 것처럼 보였지만 옷장과 천장에서 학생들이 하나 둘 걸어나오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국제사회는 이번 공격을 강도 높게 규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3일 성명을 내고 이번 공격에 대해 이례적으로 '테러리스트의 공격'이라는 표현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최근 가리사 대학에서 벌어진 공격으로 인한 비극적인 희생에 깊은 슬픔을 느낀다"며 무분별한 잔혹성을 비난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희생자들에 대해 애도의 뜻을 밝히고, 7월로 예정된 케냐 방문은 일정대로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케냐인 아버지와 미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7월 대통령 신분으로는 처음으로 케냐를 방문할 예정이다.